|

작성자 사월愛봄
작성일 2022-05-19 (목) 06:53
첨부#1 kakaotalk_20220519_064244713_01_28129.jpg (352KB) (Down:3)
첨부#2 kakaotalk_20220519_064244713_28129.jpg (324KB) (Down:11)
ㆍ조회: 92   
사랑의 빗물 환하여 나 괜찮습니다 -김선우-


사랑의 빗물 환하여 나 괜찮습니다   
                                                     
                                                               -김선우-


그대 만나러 가는 길에
풀여치 있어 풀여치와 놀았습니다
분홍빛 몽돌 어여뻐 몽돌과 놀았습니다
보랏빛 자디잔 꽃마리 어여뻐
사랑한다 말했습니다 그대 만나러 가는 길에
흰 사슴 마시고 숨결 흘려놓은 샘몰 마셨습니다
샘물 달고 달아 낮별 뜨며 놀았습니다
새 뿔 울린 사향노루 너무 예뻐서
슬퍼진 내가 비파를 탔습니다 그대 만나러 가는 길에


잡아주고 싶은 새들의 가녀린 발목 종종거리며 뛰고
하늬바람 채집하는 나비 떼 외로워서
멍석을 펴고 함께 놀았습니다 껍질 벗는 자작나무
진물 환한 상처가 뜨거워서
가락을 함께 놀았습니다 회화나무 명자나무와 놀고
해당화 패랭이꽃 도라지 작약과 놀고
꽃아그배 아래 낮달과 놀았습니다
달과 꽃의 숨구멍에서 흘러나온 빛들 어여뻐
아주 잊듯 한참을 놀았습니다 그대 잃은 지 오래인
그대 만나 논 것들 모두 그대였습니다


내 고단함을 염려하는 그대 목소리 듣습니다
나, 괜찮습니다
그대여, 나 괜찮습니다


----------------------
성주 투어 했습니다.
오래전 추억을 떠올리며 청암사와 수도암 그리고 성밖숲...
푸른 숲 계절에 깊은 산중 산사를 찾아 가 보았습니다.
" 이곳은 길이 아닙니다"라는 글귀는 사라지고 없었습니다..
길...
길이 아닌곳은 없나봅니다.

???    
이름아이콘 雪中梅 왈(曰)
2022-05-19 08:58
하늘에 닿는 천산산맥을 넘는 사람들을 기억해 보시라~ 한걸음 한걸음 보태어 하늘을 넘는다는 것을.. 길은 그렇게 만들어지이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09
등대 사월愛봄 2022-07-29 10
708
천산산맥 … 왈: 1 雪中梅 2022-07-19 21
707
천상화원 … 왈: 1 雪中梅 2022-06-20 39
706
여울목 사월愛봄 2022-06-09 49
705
하늘 호수 … 왈: 1 雪中梅 2022-05-26 50
704
하늘 호수 … 왈: 1 雪中梅 2022-05-21 59
703
천상화원 … 왈: 1 雪中梅 2022-05-19 75
12345678910,,,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