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0-19 (토) 20:56
첨부#1 kakaotalk_20191019_203453116_01.jpg (101KB) (Down:3)
ㆍ조회: 105   
하루..

맑고 눈부신 날이었습니다.

빨갛게 노랗게 물든 단풍이 무척 반짝거리는 날이었습니다.

하늘의 구름도 쉬어가는 것 같았습니다.

시간도 멈추기를...

 

시간이 멈춘다는것은 내가 멈춘다는걸까요.

문득 드는 생각이 이렇듯 뜬금없습니다.

 

시간이 멈추어주지 않아서 쉬어야겠습니다.

오늘은 26시간이 필요한 날 이었습니다.

제법 고단한 하루입니다.

???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31
설악초 우리꽃뜨락 2020-06-23 7
630
노루발풀 우리꽃뜨락 2020-06-09 12
629
원예종 큰꽃으아리 우리꽃뜨락 2020-06-03 11
628
금계국 우리꽃뜨락 2020-05-27 12
627
메꽃 - 복습할까요 - 우리꽃뜨락 2020-05-26 13
626
노루발풀 그리고.. 바오밥 2020-05-24 21
625
사과꽃 바오밥 2020-05-13 21
12345678910,,,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