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작성일 2007-07-24 (화) 11:35
ㆍ조회: 4,956  
너들의 초원

 
한 달이 되어가는 데
지긋지긋한 장마에도 제법 잘 자랐구나,
너네들을 위하여 풀들도 저만치 자라 있고...

 

 
하지만 풀잎 잔치도 잠시리라.
잠자는 곳 근처부터 야금야금인데
며칠도 안되어서 초토화라...
다행히 먼 곳의 풀들은 초록빛 식욕을 돋구고 있잖니!
 
 
  

네가 자라면
암탉이 될거니 장닭이 될거니?
너만 알고 나는 모르니... 답답한 건 나뿐이로다.
 


 
볏이 유난히 크게 자란 맨 뒤의 병아리는 
닭맹인 내게도 수탉의 낌새채기를 보여주고.
주인은 왜 암탉, 수탉을 구별하려 드는 건지?
글쎄다...
아무튼 시원하고 맑은 물 마시며 
다가올 땡볕, 더위먹지나 말거라.
 
 
  
 
털갈이가 한창인데도 예삐 보이고
이상한 물건을 보는 너의 눈엔 호기심이 그득하도다.
세상은 말야, 재밌고 희한한거야!    

네 얼굴이 인간들의 인터넷 세상에 보여지고 있다는 걸
넌, 모를걸.
안다고?
그래! 하하... 사람들 나쁘지만은 않으니
친구하게 해 주렴.
 
 
 
 
이름아이콘 씰미또
2007-07-30 23:40
풀밭에 노다지 같구려........ 매일 고용센타에서 보내주고 있는 구인란을 보고 있노라니 -- '' 50 ~ 60 세 경비원  월 90만원'' --  무더위에 시력이 상하여 노다지로 보이는건지.. - _-  좋은일만 있으시기를..............
   
이름아이콘 민들레
2007-08-01 13:18
노다지라구요? 시력이 많이 상하긴... 하셨남요? 월 900만으로 보질 않으셨으니 다행인듯.. 하하하
장마가 끝난듯 아닌듯 날씨는 흐릿하고 습도 높은 날씨가 계속이군요. 늘 건강하시고 하시는 일, 하시고자 하는 일 성사되시기를 빕니다.
   
 
번호 본문내용 작성일 조회
23
너들의 초원
 한 달이 되어가는 데지긋지긋한 장마에도 제법 잘 자랐구나,너네들을 위하여 풀들도 저만치 자라 있고...  하지만 풀잎 잔치도 잠시리라.잠..
2007-07-24 4,956
22
닭들과 친해지기
닭들과 친해지기 암탉이 멋질까요, 수탉이 멋질까요?한마디로 우문입니다. 그러나 어느 닭이 예쁠까로 물음을 바꾸면 어떨까요? 이 때는 상황이 좀 달라지..
2007-01-30 4,919
21
물 한 모금
물 한 모금... ★,·´″°³о 이게 진정한 물맛이야... 닭 - 강소천 - 물 한 모금 입에 물고하늘 한 번 쳐다 보고   또 한 모금 입에 물..
2006-09-26 4,757
20
초밀란 (VOD)
바로가기(광고있음)  건강스페셜식초      ..
2007-04-10 4,674
19
할머니와 재래닭
 병아리 한 마리가 날개를 이기지 못하고 쳐진 모습으로 한켠에서 졸고 있었습니다.이 모습을 보신 어머니께서는"병아리가 우장 쓰고 있으면 안되는 것인디..
2007-08-09 4,574
18
민들레 빙글빙글
"봄눈은 아무리 많이 와도 맥을 못춰!"밤시간 모두가 잠든 사이 제법 많은 눈이 내려 대지를 덮었더니아침해 구름 틈으로 오락가락하는 사이 봄눈 녹듯(?..
2007-04-04 4,300
17
왈, 우장 쓴 병아리
 아침 햇발이 오랜만에 맑습니다.하얀 구름은 파아란 하늘 거울에 비쳐 눈이 부십니다.이런 날은 그저 후울쩍 어디론가 떠나야 하는데...닭집에 들러 ..
2007-08-11 4,278
1234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