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누구라도, 또 어떤 글이라도... (비밀번호를 입력하시면 수정·삭제 가능합니다.)
 
0
38
이름아이콘 뎃다
서양민들레 노랑꽃 부각처럼 먹고 싶어집니다. 민들레부각!
2006-12-09 08:13
이름아이콘 뎃다
이곳도 단풍나무가지에, 감나무가지에 물방울이 데롱데롱...예쁘게..
2006-12-09 08:10
이름아이콘 bemolle
바람도 불고 서리도 내리더니 할머니의 이야기처럼 소곤소곤 비도 내리네요.
2006-12-09 00:19
이름아이콘 뎃다
공원정자위에 자동차지붕위에 하얀 서리가 앉았네요. 올해 처음 보는듯한..
2006-12-06 09:08
이름아이콘 뎃다
첫얼음.앙상한나무가지,붉은볼, 붉은코. 추위에 떨며 몰려다니는 나뭇잎
bemolle 그래도겨울 안조니껴? 호떡,내의,메밀묵,재치국... 12/3 09:25
뎃다 창안의 햇살,생고구마, 따뜻한 찻잔의 여운,목도리 12/3 12:39
2006-12-02 18:52
이름아이콘 yesu21
눈이오더군요~  산자락 아래목 군불때어 감기 강도 퇴치하십시요
2006-11-30 19:50
이름아이콘 bemolle
낼이면 겨울, 12월... 가을 끝자락을 의미있게 마무리하세요.
2006-11-30 09:56
 
이전 1...515253545556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