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작성자 마타리
작성일 2020-02-22 (토) 19:47
첨부#1 dsc_2357.jpg (1,115KB) (Down:0)
첨부#2 dsc_2279.jpg (897KB) (Down:0)
ㆍ조회: 34   
앉은부채


마지막 티켓을 사용하고 떠날께요.
앉아야하는데,
바람이고 싶었는데,
그렇게...
.
.
.
갑니다.
???    
이름아이콘 바오밥 왈(曰)
2020-02-25 19:37
어울림이라는 단어가 생각나는군요..
어울림과 앉은부채와 마타리님의 앉아야하는데..라는 말이 참 잘 어울립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21
흰민들레 바오밥 2020-04-02 7
620
봄 찾으러.. 바오밥 2020-03-20 23
619
앉은부채 … 왈: 1 마타리 2020-02-22 34
618
길마가지나무 마타리 2020-02-22 24
617
개복수초 … 왈: 2 마타리 2020-02-19 28
616
겨울 눈 … 왈: 2,  토: 2 雪中梅 2020-01-28 236
615
겨울눈 마타리 2020-01-23 48
12345678910,,,89